Published on

TUBE303 (Unreleased 2008)

Authors

TB-303

tb303

Acid의 대명사인 베이스라인 신디사이저. Roland사에서 저와 비슷한 탄생시기에 출시한 TB-303은 말그대로 (기타리스트를 위한)베이스라인이었다가 애시드 하우스에서 중독성있는 베이스라인으로 유명해졌습니다. 비슷한 시기에 출시된 TR-909 드럼머신과 찰떡궁합이기도 합니다. 1982년에 TR-909를 설계한 Tadao Kikumoto가 TB-303도 설계했다고 하는데 이 베이스 신디사이저는 당시에 최저의 판매기록으로 1984년부터 판매중단했다고 합니다.

곡 설명

Acid 하우스를 즐겨듣고, Future Retro 777 신디사이저 같은걸 좋아하는 저로선, TB-303은 몇가지 에뮬레이터로 자주 쓸 정도로 많이 좋아합니다. 가지고 놀다가 좋은 라인들이 나오기도 하고... 또한 스텝 시퀀서 자체를 좋아하기도 하지만, 스텝시퀀서 딸려있는 베이스 신스는 나름 톤을 잡는 과정에서 필터 레조넌스를 올렸을 때 찌그러지는 소리가 참 자극적이며 이게 특정 스텝에서 튀어나오면 정신을 명료하게 하는 것 같습니다.

한편 이 Acid 하우스에 묘미는 빌드업에 있는 것 같습니다. 드럼들의 소리들이 추가가 되면서 베이스라인의 소리가 미묘하게 변화하는 과정도 전체 플로우를 풍성하게 만들기도 하죠.

그러다 어떤 생각이 들었습니다. 303 자체의 베이스 소리는 굉장히 Fat 하며 살짝 드라이브가 걸린 느낌에 Resonance / Accent로 드라이브를 가속시키는 느낌인데 303 신스자체의 오버된 사운드는 찌그러지는데 이 소리가 예쁘기도 하고, 하지만 303 에뮬레이터들은 간혹 Drive 노브가 있는 경우가 있을까? 드라이브를 더 추가할 여지를 둔다는 의미일거라 생각하며, 2008년 당시엔 실험을 많이 하던 시기였기도 하고, 303을 직접 사긴 어려웠고, 에뮬레이터의 아웃풋을 고등학교 밴드시절 쓰던 기타 드라이브를 걸었습니다. 그리고 그 소리를 오디오 인터페이스로 받아보니 좋아서 TUBE-303 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303과 궁합이 좋은 909로 드럼들을 찍고나서(이 당시엔 드럼찍는게 일도 아니었는데 지금은 왜 어릴때로 돌아갈 수 없는건지...), 같은 톤으로 여러개의 녹음을 받았습니다. 물론 스트레오라이징는 노동력을 투입해야합니다. (같은 소스를 여러번 다른 환경으로 받아야 함) 당시에 많이 쓰던 신스 레이어링 하는 기법(?)인 같은 신스의 Tune을 아주 미세하게 조절한 후 쌓는 방식을 취해봤습니다. 이 약간 다른 튠의 녹음된 소스들은 L에 배치하고 R쪽 1-10ms 딜레이를 주고, 원본 소스는 R에 배치하고 L쪽 1-10ms 딜레이를 주며 스테레오라이징을 하여 모노 트랙을 풍성하게 하는 과정이죠. 가끔식은 집중력을 올리기 위해 중간 중간 Center로 밀어넣기도 합니다.

이곡을 당시 회사에서 싱글 발매 초읽기까지 갔다가, 마지막에 제가 거부했습니다. 첫 오리지널 트랙 발매를 싱글로 하기도 뭐하고 뭔가 가지고 놀다가 나온걸 발매라니 응? 누가 Acid 하우스 한곡을 들어주나 싶었고, 아무도 303에 기타 이펙터를 걸어본 사람이 없을텐데 하며 말이죠... 그런데 찾아보니 있네요.

tb-303